좋은글사진이야기 202

포항 철길 숲 가을 나들이

전형적인 가을 날씨다! 이런 날씨를 그냥 무료하게 보낸다는 것은 날씨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멀리는 아니라도 가까운 근교 나들이라도 가는 게 도리일 것이다. 아런 날씨에 강추!!! 철길 숲으로 갑니다. 꼭 멀리 가야만 단풍을 즐길 수 있는가? 아니다. 철길 숲의 단풍이 파란 하늘에 형형색색 선명하게 다가옵니다. 마음이 한없이 풍요로워지는 오후 시간였답니다.

메타세콰이어길/포항 철길숲

오늘도 철길숲을 갑니다. 아직까지 불편한 다리때문에 운동화가 아닌 등산화를 싣고 걷습니다. 운동화가 편하지만 2~3시간 장거리를 걸을 때는 운동화보다는 등산화가 좋을 듯 싶어서요 보통 자전거를 타고 시내를 이동하여 철길숲에 도착 걷는데 오늘은 아예 집에서 걸어서 출발합니다. 덕분에 13 여km를 걸을 수 있었고 다리가 등산화무게로 뻐근합니다. 등산화는 다리를 보호는 하지만 그 무개로 다리가 아프고 묵직하여 목욕탕에서 풀어야 했답니다. 그래도 너무 좋았답니다. 더우기 철길숲의 메타세콰이어 숲은 볼 수록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숲인것 같습니다. 철길숲 6.6km 구간에서 가장 숲이 잘 되어 있고 넓은 광장으로 인기이지요 특히 노약자분들에게 좋은 쉼의 장소입니다. -방문일 : 2020,9,20,오전 9월도 말순..

좋은글사진이야기 2022.09.26 (1)

가을 능소화

朝夕으로 제법 선선합니다. 계절은 못 속이네요,그렇게 뜨거웠던 뙤약볕 여름도 가는 계절앞에는 어쩔 수가 없나봅니다. 順理! 어느 누구도 자연의 순리를 거슬릴 수가 없지요.세상사 모든일을 순리대로 살아가야지요 절대로 거역할 수 없는 진리입니다. 우리 정치도 그랬으면 좋겠습니다.요즈음 뉴스보기가 겁나고 싫습니다.정치수준이 초등수준보다 못한거 같아 마음이 무겁습니다.가을에 다시 핀 능소화를 보고 느낀 감정입니다. 여름꽃 능소화가 다 지고 오는 가을 초입에 다시 피웠네요 너무 반갑고 고마워 눈마중하였답니다. 우리 동네 원룸이 많아 원룸촌이라고도 하는데 그 속에 정원이 아름다운 어느 예쁜집 대문에 핀 능소화입니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핀 주황색 능소화꽃이 너무 예쁩니다.

포항 방장산너머 불타는 석양(夕陽) 장관 연출

폭우를 동반한 불규칙적인 날씨 끝에 나타나는 불타는 석양은 좀처럼 보기 드문 자연 현상이다. 그 현상이 오늘 포항 서편 방장산 하늘에 나타났다. 이미 예견하였는가? 좀처럼 보기 드문 붉은 석양을 만끽하기 위해서 여기저기 옥상에 사람들이 나타났다. 저마다 휴대폰을 들고 찍으며 감상을 하는 모습이 좋았답니다. 보기 드문 포항하늘에 불타는 석양을 감상하세요~ ☞ 사진 위 클릭!!! 크게 보세요

좋은글사진이야기 2022.08.16 (1)

호텔 영일대 호수공원 영산홍 그리고 초록빛 향연

5월 첫 날,근로자의 날 근교 효자 호텔 영일대 호수공원으로 마실 갔다가 왔습니다.철쭉 영산홍이 핀 풍경이 보고 싶어서요,우리 고장에도 5월이면 붉은꽃을 피우는 철쭉과 연산홍의 명소가 많습니다.물론 산 전체를 붉은 빛으로 물들이는 그런 압권의 풍경은 아니지만 작은 단위로 아기자기하게 아름답게 꾸민 자그만한 철쭉동산의 이쁜 풍경이 좋은 곳이 많습니다.지곡의 포스텍(포항공대)의 영산홍은 익히 오래전에 명소가 되었고,중명자연생태공원,내연산수목원,철길숲,운제산 산림욕장,그리고 호텔 영일대 호수공원 등등~한창 산에 빠져 다닐때 같았으면 지금은 새벽산행으로 전국의 철쭉명산으로 다녔을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동네 둘레길 철쭉이나 영산홍으로 만족합니다.제경험으로 전국 최고의 철쭉명산으로 당연히 황매산의 철쭉입니다.물..

포항 발산리 복수초

-탐방일 : 2022,2,8, 오후 발산리 복수초는 이제 막 올라오기 시작하였네요 여기 복수초와 노루귀는 열흘 후에나 절정을 이룰 듯, 아직은 많이 이르네요 다섯 송이를 만나고 왔답니다. 後 죄송하지만 발산리 복수초의 정확한 위치는 공개하지 않겠습니다. 이는 오로지 개체수를 보호하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때문입니다. 널리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2022 새해 일출

2022 壬寅年 새해 포항 하정리 일출 壬寅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 해는 검은 호랑이 기운으로 코로나가 기필코 종식되기를 기원합니다. 그래서 가정에 웃음이 있고 사랑이 넘치는 행복한 대화가 있는 그런 일상을 소원해 봅니다. 비록 현재의 삶이 힘들고 어렵지만 용기를 가지고 슬기롭게 극복합시다 아무리 어려운 시간이지만 이 또한 지나가고 기쁨의 날이 올지니 희망을 갖고 화이팅합시다요! -임인년 새해 하정리에서 동영상 ▼

아듀~2021

Adieu 2021 ! Adieu 2021 ! 코로나 19로 이제껏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일상속에서 또 한 해가 저물었다! 도무지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 세월속에 2년을 보내고 3년차 접어 들었다! 갈수록 태산이라더니 확진자 수 7천을 찍고 겨우 5천으로 내려 서면서 또 한해를 마무리한다. 제 인생에서 지우고 싶었던 2021년,정말로 힘들고 어려웠던 한 해였다. 새해 소망은 딱 한가지, 마스크를 벗어 던지는 평범한 일상생활을 소원해 봅니다. Adieu 2021 ! 새해는 좋은 일들이 있을련가? 2021 저무는 마지막 날의 날씨가 너무 고요하고 조용하다 하늘에 구름도 없고 맑은 날씨속에 지는 해는 조용히 사라졌다 또 내일의 해는 어떤 모습으로 떠오를까? 벅찬 2022년의 새 희망을 그리며 잠자리에 듭..

[경주여행]남산 옥룡암의 가을 단풍

옥룡암의 단풍이 보고 싶어 열일을 제치고 찾았습니다. 옥룡암의 단풍은 아주 애기단풍으로 늦게 단풍이 드는데 적기를 맞추기가 어렵지요 무엇보다도 단풍이 일시에 드는 것이 아니고 서서히 차례로 든다는 것입니다. 특히 법당 앞에는 절정이면서 이미 많이 떨어졌고 아래로 내려 오면서 아직 푸른 단풍도 많이 보입니다. 욕룡암 단풍은 애기중에 애기 단풍으로 동전만한게 형형색색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이 맘 때 옥룡암의 단풍이 최고로 이쁜 것 같습니다. -탐방일 : 2021,11,16,화,오후 옥룡암에는 단풍나무가 많지만 특히 법당 앞에 3그루의 애기단풍이 완전 대박! 너무 너무 아름답습니다.떨어진 단풍잎마저 눈물나게 아름답습니다 옥룡암과 함께하는 세월의 단풍나무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연륜이 느껴지며 겸손해지는 자신을 ..

보경사 솔숲과 꽃무릇

-탐방일 : 2021,9,15,오후 바야흐로 9월은 꽃무릇의 계절이다. 오랫만에 보경사로 갑니다. 보경사 입구 솔숲의 꽃무릇을 보기 위해서요 보경사 꽃무릇은 해탈문 지나 우측 솔숲속에 피어 있습니다. 여기 솔숲속의 꽃무릇은 여유로와 좋습니다. 소나무와 느티나무,사이사이에 돋아 난 무리 무리의 꽃무릇이 복잡하지 않고 참으로 정겹고 心身을 편안하게 하는 여유가 있습니다. 한동안 놀다 보경사 경내로 들어 갑니다. 보경사의 또 다른 볼거리,300여 년생 반송과 천연기념물 탱자나무를 친견하려고요~ 보경사 꽃무릇은 오래된 소나무와 느티나무 사이 사이로 피어 오른 꽃무릇이 노거수와 잘 어울립니다. 땅이 보이질 않게 빽빽하게 돋은 꽃무릇보다 이렇게 드문 드문 生氣있게 올라 온 꽃무릇이 참으로 좋습니다. 꽃을 자세히 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