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 12

수련꽃이 활짝 핀 포스텍 연못

7월 중순인데도 장마가 계속되고 있다. 예전 같았으면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었을 건데~ 올해는 장마가 길고 이제 비가 무섭기까지 합니다. 힌남로를 한번 겪고 난 후유증이 커지요. 요 며칠새에 그냥 바깨스로 붓는 국지성호우로 중부지방에 많은 피해를 주었답니다. 이제 비가 몇 미리 하면 겁부터 덜컹 나는 것은 비록 나만 그렇지 않겠지요?제발 비가 그만 왔으면 좋겠네요.다행히 오늘은 날이 밝으면서 먹구름을 걷어 내고 하늘이 파랗습니다. 얼마 만에 보는 파란 하늘인지 모릅니다. 어제 다녀왔던 포스텍 연못으로 산책 삼아 갑니다. 활짝 핀 수련을 보고 싶어서요~ㅎ♬    ♣탐방일 : 2024,7,17,오후  모처럼 맞는 햇살에 여기저기 많은 수련꽃들이 하얀 자태를 한껏 뽐내며 햇살 마중을 하고 있네요~

수련이 핀 포스텍 연못의 여름 풍경

♣탐방일 : 2024,7,15,월,오후        7월 이 맘 때 포스텍 지곡회관 연못에는 하얀 수련꽃이 피어 고운 자태를 한 껏 뽐내고 있답니다.오후 늦은 시간에 방문하여 한낮에 피었던 수련꽃이 거의 모두가 꽃잎을 접었네요.다음날 정오 쯤에 다시 방문하여야 겠습니다.수련은 한낮에 피었다가 밤이 되면 꽃잎을 오무립니다.  포스텍 연못 가장자리에 멋드러진 낙우송 나무가 쭉쭉뻥빵 큰 키를 자랑하며 당당히 서 있답니다.낙우송은 지상으로 돌출된 뿌리로 숨을 쉬는 특이한 나무입니다.

- 근교스케치 2024.07.17

[포항여행] 포스텍 지곡회관 연못에 핀 배롱나무꽃

-탐방일 : 2024,7,15,월,오후 포스텍(포항공대) 기숙사가 있는 곳에 위치한 '지곡회관'은 공대생들의 식당,카페 등 편의 시설들이 있는 생활공간이며 쉼터입니다.특히 지곡회관 앞에 위치한 연못은 사계절 아름다운 꽃이 피고 숲이 좋아 일반인들도 즐겨 찾는 곳입니다.지금, 이 곳에  배롱나무꽃 과 수련이 피어 절정입니다          소나무와 배롱나무

- 근교스케치 2024.07.16

7월 포항 철길숲의 풍경 / 원추리꽃,배롱나무꽃,

어제에 이어서 오늘도 한낮 최고기온을 피하여 오후 4시가 넘어 철길숲으로 나갑니다.오늘은 대이동 고가교 아래에서 반대편 코스로 갑니다.이 철길숲은 구 포항역,수도산 덕수공원 3절,나루끝 우현동 메타세콰이어숲까지 갔다가 뒤돌아 왔답니다.왕복 걸음수로 15,500걸음에 10.8km로 2시간 30분 정도 소요, 이틀에 3만 걸음 정도이면 낼은 하루 쉬어야 합니다.다리를 다친 이후부터는 너무 무리한 걸음을 걷고 나면 다리가 아프답니다.안 아플 정도로 하루에 7~8000걸음이 적당할 듯,그 정도만 걸어도 근육을 올리는데는 적당한 거리라고 하네요.다소 오버한 걸음이지만 그래도 뿌듯하네요.오늘도 즐거운 산책길이라서 기분이 아주 좋았답니다. ♣2024,7,12,오후▽오늘 걸은 코스 :대이동 고가교 아래 - 덕수공원 -..

7월 포항 철길숲의 풍경,무궁화,배롱나무,능소화

장마비로 나흘동안 방콕하다가 오늘은 불규칙한 날씨지만 몸이 건질건질하여 철길숲으로 나갔답니다.걸으니 살 것 같습니다.역시 사람은 움직여야 한다는 말씀,철길숲에 나무,꽃,식물들이 살맛이 났습니다.며칠동안 풍족하리만큼 많은 비를 맞았으니 싱싱 탱글탱글하고 잎사귀에 윤이 반짝반짝입니다.모든 것이 아주 좋은 오후였답니다.산책나온 사람들도 많고 얼굴에 웃음기가 가득가득합니다.자연과 함께 사는세상이 행복합니다. ♣2024,7,11,오후 ※오늘 걸은 코스 : 대이동 고가다리 아래 - 불의 정원 - 효자지구 (뒤돌아 ) - 대이동 고가다리 (왕복 9.9km,2시간)    ▼무궁화    ▼배롱나무꽃 100일동안 피고지고 한다고 '백일홍나무'라고도 부르는 목백일홍나무꽃이 벌써 많이 피었네요꽃이 귀한 이 맘 때부터 9월까지..

경주 월성 여름풍경(20240706)

▼월성(舊 반월성) 경주시 인왕동 387-1번지에 있는 신라의 궁궐유적으로, 반월성(半月城)이라고도 불린다. 대한민국의 사적 제16호로 지정되어 있다. 원래 있던 자연 지형에 흙벽을 쌓아 보강해 만든 토성으로, 신라의 법궁으로 사용되었다.  제가 반월성을 좋아 하는 이유는 가장자리에 오래된 노거수때문이다.소나무,굴참나무 등 낙엽송나무들이 빽빽히 자라고 있어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힐링됩니다.특히 수백년 된 건육질의 소나무들의 자태를 보고 있노라면 찰란했던 천년역사만큼은 아니지만 늠늠하게 당당히 고고하게 지금도 잘 자라고 있는 것에 충분히 감사합니다.   월성의 전체 둘레는 2,340m이며, 내부 면적은 207,528㎡이다. 동서의 길이는 890m, 남북의 길이는 260m인 긴 반달 모양의 테뫼식 토성이다..

7월 우리집 오색 분꽃 자태,그리고 풍접초,방울토마토,비비추~

오색분꽃원산지 : 건천 오봉산 주사암 2년 전 방문한 경주 오봉산 주사암 마당에 핀 오색분꽃이 너무 이쁘서 보살님께 얻어 온 씨앗을 작년에 심었는데 이렇게 잘 자랐다.씨가 떨어져 자연스럽게 해가 바뀌어도 여러 곳에 번식하여 잘 자라고 있답니다.신기한 것은 한나무에 한꽃대에서 여러가지 색의 꽃들이 핀다는 것이 너무 신기하고 꽃마저 이쁘고 곱습니다.  ♣벼랑끝에 서다~경주 오봉산 주사암 마당바위https://ayam3390.tistory.com/8881941 벼랑끝에 서다~ 경주 오봉산 주사암 마당바위하늘이 비 올듯한 우중충한 날씨지만 경주 오봉산 주사암으로 갑니다. 몇 달 전에 아내가 경주 주사암 마당바위 이야기를 듣고 꼭 가보고 싶어 하길래 눈만 내어 놓고 기다리다 드디어 오늘 실ayam3390.tist..

[경주여행]동궁과 월지 - 해바라기꽃

덥다고 집콕만 하니 몸이 먼저 반응합니다.더위에 맞선다고 나도 한 때는 그런 날들이 있었지? 무더위에 야외활동 자제 안내문자가 연일 날아온다.하지만 오늘은 하늘이 곧 비가 올 듯 잔뜩 흐리다.이런 날은 잘 나 다니지 않지만 그래도 바깥바람이라도 쏠겸 경주 교촌마을을 갑니다.갈 곳이 마땅찮으면 자주 가는 곳이지요.오늘은 경주 월정교 공영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교촌마을,계림숲,동궁과 월지,반월성을 쉬엄쉬엄 돌아 봅니다.동궁과 월지 뒤편에 해바라기꽃이 절정입니다.조금 더 있으면 색이 바래서 덜 이쁠 듯,지금 가보세요~   ♣탐방일 : 2024,7,6,오후    따가운 햇살은 구름에 가려도 바람이 없어 후덥지근 한 날씨지만 그래도 더러 많은 방문객들이 보였답니다.      올 만에 눈맞춤하는 해바라기꽃이라서 기..

능소화가 있는 경주 교촌마을 산책

며칠째 30도를 오르내리는 더위에 방콕만 했었는데 오늘은 제법 선선한 기온이라 차도 시운전할 겸 오랜만에 경주로 갑니다. 오랜만에 방문하는 교촌마을의 풍경과 동궁과 월지에 연꽃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그동안 경주 방문을 자제한 것은 둥부사적지, 반월성에 유적발굴로 인해서 다소 어수선하기도 하고 또 이 더운 날씨 속에 땀 흘리면서 붓질하는 발굴단들에게 방해는 되지를 않을까? 미안한 맘이 커서 자제를 하였답니다. 오늘은 토요일이라서 발굴작업이 쉬네요   ♣ 방문일 : 2024,7,6,오전  ▼능소화 핀 교촌마을 풍경      ▼교촌가람 배롱나무꽃이 피었네요 ▼교촌마을 최부자집 ▼이색적인 능소화꽃이 핀 교촌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