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2098

메타세콰이어길/포항 철길숲

오늘도 철길숲을 갑니다. 아직까지 불편한 다리때문에 운동화가 아닌 등산화를 싣고 걷습니다. 운동화가 편하지만 2~3시간 장거리를 걸을 때는 운동화보다는 등산화가 좋을 듯 싶어서요 보통 자전거를 타고 시내를 이동하여 철길숲에 도착 걷는데 오늘은 아예 집에서 걸어서 출발합니다. 덕분에 13 여km를 걸을 수 있었고 다리가 등산화무게로 뻐근합니다. 등산화는 다리를 보호는 하지만 그 무개로 다리가 아프고 묵직하여 목욕탕에서 풀어야 했답니다. 그래도 너무 좋았답니다. 더우기 철길숲의 메타세콰이어 숲은 볼 수록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숲인것 같습니다. 철길숲 6.6km 구간에서 가장 숲이 잘 되어 있고 넓은 광장으로 인기이지요 특히 노약자분들에게 좋은 쉼의 장소입니다. -방문일 : 2020,9,20,오전 9월도 말순..

좋은글사진이야기 2022.09.26 (1)

힌남노의 물폭탄에 초토화된 중명자연생태공원

9월 5일 저녁부터 6일 새벽까지 태풍 '흰남노'가 포항을 초토화시켰다. 며칠 전부터 이제껏 보지 못한 강력 태풍이라고 예보하였고 우리 포항을 바로 지나간다는 예보에 사전 대비를 하였지만 역부족였다.흘러가는 것이 구름이지 한곳에 머무는 것은 구름이 아니지 않는가? 그 비구름이 꼼짝하지 않고 포항상공에서 서너시간을 머물며 300여mm 물폭탄을 퍼부었다.결과는 참혹하였다.이런 참혹함은 90평생 처음이란다.특히 바람보다도 비 피해가 심했고 남구지역이 초토화되었다.냉천이 범람하면서 민족기업 포스코가 물에 잠겨 조업중단되었고,구룡포,동해면,오천읍,장기면,대송면,연일읍 그리고 시내 전역이 흙탕 물바다가 되었다.실로 엄청난 피해가 났다.특히 청림**아파트단지 지하차고에 차를 빼려 갔다가 곁에 있는 냉천이 범람하면서 ..

근교스케치 2022.09.24 (1)

포항 송림 보랏빛맥문동

포항 송도 송림숲의 역사는 잘 모릅니다. 아마도 송도해변과 함께 조성되지 않았을까 싶네요, 그러니까 영일만 바다가 생기고 모래 해변이 생기고 사람들이 정착하면서 비바람 폭풍우 해일을 막기 위해서 소나무들을 하나둘씩 식재하지 않았을까요? 송도 송림숲은 방풍림으로 조성하였다고 보며 됩니다. 숲은 강물처럼 자생적으로 조성되지요.나무가 죽고 새로 싹을 틔워 자라고 ~ 그렇게 오랜 세월을 우리 사람들과 함께 해왔지요. 송도 송림숲은 일제 강점기 때부터 본격적으로 사람들의 손길을 받았다고 하네요 우째거나 오늘날의 송도 명물로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명품 솔숲이 되었습니다. 그 솔숲에 최근에 맥문동를 식재하여 보랏빛 꽃을 매년 피웁니다. 울해는 극심한 가뭄으로 꽃 개체수가 눈에 띄게 줄었지만 그래도 보랏빛 꽃을 피워 ..

근교스케치 2022.09.10

황화코스모스 핀 포항운하 풍경

포항운하에 황화코스모스가 활짝 피었다는 소식에 죽도시장가는 길에 잠시 들렸습니다. 운하 가장자리에 넓게 활짝 핀 황화코스모스가 지금,절정입니다. 이틀간 비오는 궂은 날씨였는데 오늘 오후에 잠시 햇빛을 보여 주어 황화코스모스가 더욱 더 노란색이 뽑내고 있네요 문제는 초강력 태풍 '힌남노'가 북상한다고 하니 걱정입니다. 더우기 우리 포항지역을 관통한다고 하니 제발 조용히 큰 피해가 없이 지나가기를 빌뿐입니다. 안그래도 채소값이 폭등하고 있는데 태풍 후에 채소값이 걱정입니다. 왜 태풍은 매번 꼭 추석을 앞두고 올라 올까요? 답답합니다. 물가가 치솟는 민생이 걱정인데 정치인들은 하나같이 국민을 제일로 입에 올리면서 정작 행동은 하지 않는 것이 위선입니다.이번 태풍에 저들의 오만에 가득찬 위선을 날려 버리기를 소..

근교스케치 2022.09.05

가을 능소화

朝夕으로 제법 선선합니다. 계절은 못 속이네요,그렇게 뜨거웠던 뙤약볕 여름도 가는 계절앞에는 어쩔 수가 없나봅니다. 順理! 어느 누구도 자연의 순리를 거슬릴 수가 없지요.세상사 모든일을 순리대로 살아가야지요 절대로 거역할 수 없는 진리입니다. 우리 정치도 그랬으면 좋겠습니다.요즈음 뉴스보기가 겁나고 싫습니다.정치수준이 초등수준보다 못한거 같아 마음이 무겁습니다.가을에 다시 핀 능소화를 보고 느낀 감정입니다. 여름꽃 능소화가 다 지고 오는 가을 초입에 다시 피웠네요 너무 반갑고 고마워 눈마중하였답니다. 우리 동네 원룸이 많아 원룸촌이라고도 하는데 그 속에 정원이 아름다운 어느 예쁜집 대문에 핀 능소화입니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핀 주황색 능소화꽃이 너무 예쁩니다.

2022 포항 철길숲 야행

뜨거웠던 2022 여름도 계절 앞에는 어쩔 수가 없네요 朝夕으로 제법 선선한 바람이 풀어 오니 몸이 먼저 반응합니다. 이제야 살것 같습니다. 가을을 실감하는 요즈음 날씨입니다. 희망특별시 포항 "2022 힐링필링 포항철길숲 야행"이란 이름으로 8/26~27까지 이틀간 철길숲에서 성대히 열렸습니다. 그 동안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에 충분한 행사였습니다. 선선한 바람이 부는 저녁에 걷기만하여도 힐링되는데 야간 조명쇼까지 하니 기분이 좋고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8/27일 밤에 가게도 조용하고 하여 산책을 다녀 왔답니다. 철길숲 방장산 레이저쇼 ▼ 어둠이 내려 앉은 방장산에도 레이저쇼가 펼쳐지고 있네요 다소 어눌하지만 산기슭에 그려지는 레이저쇼가 기분좋게합니다. 철길숲 곳곳에 주제별로 전시와 공연이..

경주 천년숲/황성공원 소나무 맥문동꽃

절정기를 지난 배롱나무꽃이 빛을 바랄 때 보랏빛 맥문동 꽃이 피기 시작하지요 8월 말순이 지나면서 맥문동 꽃이 절정 여야 하지만 웬일인지 황성공원 소나무 숲 아래는 영~소식이 없고 이따금씩 무리 지어 핀 꽃을 찾아다녀야 할 정도입니다. 황성공원의 맥문동꽃은 워낙에 유명한 곳이라 큰 기대를 안고 찾았다면 큰 실망을 할 것 같네요 드넓은 황성공원의 맥문동꽃의 개화는 30% 수준입니다. 주민들의 말에 의하면 너무 가물어서 꽃이 피지 않는다고 하는데 무슨 연유인지는 모르겠네요 천년 숲 황성공원의 원래 주인은 소나무입니다. 모처럼 소나무숲의 녹음과 바람을 즐기고 갑니다. -방문일 : 2022,8,21,오후 천년숲 경주 황성공원은 언제 찾아도 마음을 푸근하게 흡족하게 하는 숲입니다. 경주시내 한가운데 이런 멋진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