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2131

봄의 전령사,복수초가 이미 저만큼 왔어요~

-탐방일 : 2023,2,3, 오후 구룡포 한 야산에서는 혹독한 겨울을 이겨내고 봄이 왔음을 알리는 전령사인 '복수초'가 입춘을 하루 남기고 노란 꽃망울을 터트렸습니다. 예년보다도 동장군의 기새가 대단하였지만 역시 봄을 이기지 못했네요 혹한을 이기고 올라왔서인지 진노랑 황금색에 눈이 부십니다. 알에서 깨어나듯, 노란 복수초가 신비롭습니다. 볼수록 부자가 된 듯 황홀한 꽃색 자태를 보이는 복수초입니다. 거대한 넘어진 고목사이로 피워 올린 복수초의 생명력이 놀랍습니다. 복수초를 왜 황금잔이라고 하는지 알 것 같습니다. 이제는 세상이 정말로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포항 방장산 매화꽃

-탐방일 : 2023,2,2, 오후 포항 철길숲을 갔다가 방장산으로 올라갑니다. 시청뒤 방장산에 핀 매화꽃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반짝 봄날씨로 착각한 매화가 피었다가 뜻하지 않은 한파에 시들은 모습에 안쓰럽네요 얼마나 놀랐을까? 먼저 피었던 꽃들을 만저 보니 우수수 떨어집니다. 무방비로 당한 혹독한 추위의 상처입니다. 하지만 조금 더 올라가니 이제 꽃들이 피기 시작한 매화꽃들이 진한 梅香을 선사합니다. 역시 봄마중은 매화꽃입니다. 이제 막 피는 꽃도 있었지만 대부분 지난 반짝 봄날씨를 착각하고 피었다가 설 한파에 시들고 마른 꽃들입니다. 조금 더 올라가니 매향이 진동합니다. 여기도 상처는 있지만 지금 피기 시작한 매화꽃들이 훨씬 많습니다. 여기에 매화꽃이 십여 그루가 자생하고 있답니다. 비로소 정상적인 ..

복수초 일기/우리집꽃

福을 주는 꽃, 福壽草 日記 2022년 2월 부터 3월 초까지 피어나는 복수초의 모습을 날짜별로 찍은 사진인데 버리기가 아까워 여기에 올립니다. 한 달 가까이 1층(가게)과 4층(사는 집)을 오르내리면서 찍은 사진들인데 버리지 못한 것은 아마도 미련이 남아서 일 겁니다.일년이나 지났지만 2023 복수초가 피기 전에 기념으로 여기 올리자 해서 올려 봅니다.참고로 복수초꽃은 4층에 있는 화분과 스티로폼 화분에 자라는 복수초들입니다.아래 숫자는 복수초를 찍은 날짜이며 주로 아침시간 가게로 출근하면서 본 햇살을 받은 모습들입니다. 2,11 피기 까지 근 20여 일이 소요되는 인고의 시간들입니다. 2,12 2,14 2,21 2,24 2,26 2,27 아침햇살을 한껏 받은 복수초는 황금잔이다. 어쩜 이리도 눈을 부..

좋은글사진이야기 2023.02.01 (1)

2023구룡포산악회 정기총회 및 이,취임식 행사

2023 구룡포산악회 정기총회 및 신, 구 회장단 이. 취임식 -일자 : 2023,1,14, 토, 17:00~ -장소 : 구룡포산악회 사무실 -행사 : 1부 정기총회(결산 및 수지예산) 2부 이, 취임식 3부 자축연 신, 구 회장 인사, 회장재직기념패 전달 본 회 20년 차 회원 금메달(5돈, 160만 원 상당) 지급 대상 : 오석수 전 회장, 추영민 직전회장 2명 다시 한번 더 축하합니다!!! 수고해 주세요~ 포항시산악연맹에서 본회 40주년을 축하하면서 사무국장님을 통해서 감사패(2)와 공로패(1)를 증정하였네요 구룡포산악회가 1982년에 창립할 때 포항산악회, 영포산악회 등 여러 산악회가 활동을 하였었는데 40년이 흐린 지금도 우리와 같이 활동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말이 40년이지 정말로 오랜 세..

구룡포산악회 2023.01.29

[포항일출여행]다무포 일출(음력 1월2일)

음력 정월 초이튿날(2023,1,23) 구룡포 '고래가 머무는 다무포 하얀 마을'의 아름다운 일출을 보고 왔답니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박** 같이 삽시다'의 숙박지로 유명한 마을이지요 곧 해가 뜰 것 같습니다. 수평선에 검은 구름이 드리워져서 오메가 일출은 기대하기 어렵겠지만 아름다운 일출은 볼 것 같습니다. 곧 일출쇼가 진행된다는 느낌은 갈매기들이 먼저 압니다. 의외로 바다는 잔잔하고 날씨도 포근합니다. 단지 수평선에 짙게 드리운 먹구름이 아쉽네요 불과 1~2분 사이에 해가 확 올라옵니다. 비록 검은 구름 위로 쏟는 해이지만 장엄하고 아름답습니다. 설날을 맞아 건강하시고 웃음이 많은 한 해가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행복하세요~

매화꽃이 피었어요

2023,1,14, 오전 연일 패밀리온천 뜰에 매화꽃이 피었어요 엊그제 방송에서 강릉에 매화꽃이 피었다는 보도를 보고 혹시 우리 동네도? 하고 돌아보았는데 꽃소식은 없었네요 오늘(1/14) 날씨 탓으로 온몸이 찌뿌둥하여 온천목욕이나 가자하고 연일 패밀리 온천에 도착하여 차를 주차하는데 아~글쎄 뜰에 매화꽃이 피었네요 정말로 깜짝 봄날씨 속에 1월 한가운데 여름장맛비같이 내리니 꽃인들 아니 착각할까요? 뱀까지 겨울잠에서 나왔다는데 다음 주의 한파예보에 저들은 어찌할꼬? 또 미리 핀 매화꽃과 꽃 봉오리들은 또 어쩌나? 하긴 雪中梅라고 하지 않나, 눈 속에 피는 매화이니까 조금 추워도 괜찮을 거야~애 서 위안을 삼습니다. 이제 매화꽃이 피었으니 서서히 바빠지는 계절, 봄이 멀지 않았네요 겨우내 움츠렸던 몸을 ..

1993년 홍도여행

날짜를 보니 93년도 6월 구룡포산악회 창립기념(1982년6월12일 창립)으로 2박 3일을 일정으로 월출산을 산행하고 홍도를 가는여행였었네요.월출산만 해도 거리상으로 1박 2일 코스인데... 거기다 홍도는 2박 3일 코스 아닌가? 기억에 홍도에서 기상 악화로 하루를 더 묵게 되었었는데 결국 3박4일 일정이 되고 말았었다.하여튼 이때는 통 큰 행사를 많이 했었다. 홍도는 목포에서 가는데 흑산도를 거쳐 가는 배편이 있었으나 우리가 탄 남해훼리호는 바로 논스톱으로 2시간40분 만에 홍도에 도착했다. 희뿌언 안개속에 도착한 홍도였지만 그때 홍도의 신비스러운 풍경을 잊을 수가 없다.'홍도야 우지마라'노래도 있잖은가? 사실 노래 속에 홍도는 사람이름이고 홍도섬과는 연관이 없지만 우째거나 이 노래로 홍도가 많이 알려..

이 한장의 사진 2023.01.09 (2)

2023년(癸卯年) 새해 포항 방장산 일출산행

2022년 올 해는 유달리 서민들의 삶을 힘들게 하는 나쁜 소식들(경기침체, 고물가, 고금리, 부동산 급락, 등)에다가 개인적으로 힌남로 태풍(9/5)으로 차까지 보내고 나니 꼼짝없이 닭장 속에 갇힌 닭처럼 집콕생활을 4달 가까이하고 보니 많이 우울했었다. 오늘이 2022년 막날인데 예년 같았으면 어데 일출이라도 갈려고 계획을 세우고 일찍 잠자리에 들었을 건데 차가 없으니 엄두도 못 내고 어리벙벙 시간을 보내다 닭대신 꿩이라고 그래, 평소에 궁금했었던 우리 포항의 시내에 위치한 방장산,수도산 위에서 보는 일출풍경이 어떨까? 하여 올 해는 시내에 위치한 방장산으로 갑니다. 방장산과 수도산은 철길숲에 위치해 있고 우리 집과 근접거리라서 가깝다. 걸어서 2~30분 거리지만 자전거로 산기슭까지 간다. 매년 바닷..